공산주의 유물론 발언, 애도 물건. 입양 애기 교환 문재앙

 

“개도 그래선 안 돼…” 文, ‘입양아 교환’ 발언 비판 쏟아져


공산주의는 사람도 물건으로 봅니다. 그래서 그렇게 잔인하게 숙청과 대량학살을 역사적으로 공산주의 국가에서 보여주었지요. 그냥 사람이 아니고 물건입니다.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사용하는 물건. 국가의 권력을 쥐고 있는 사람이 공산주의자이면 유물론 사상에 젖어 있지요. 젖어 있는 사상에서 정책이 나오고, 그 사상에 정인이 사건을 적용하면 유물론 해결책이 나옵니다. 그게 바로 문재앙 발 유물론 입양아 교환 정책입니다. 입양아도, 아기도 물건. 공산주의자의 마인드입니다. 문재앙의 입에서 나온 이런 끔찍한 말은 그의 사상을 보여 주며, 앞으로 대한민국의 아동은 물론 성인들까지도 물건으로 취급되어 유물론 뉴 공산주의 정책의 대상물이 되는 미래를 보여주는 단서가 되는 발언이었습니다. 놀랄 것도 없습니다. 몰입한 생각에서 말이 나오며 계획이 나오니 문재앙의 입양아 교환 발언은 유물론 사상에서 튀어 나온 것입니다. 더불어 공산당과 우두머리 문재앙의 공산주의는 우리 무서운 미래 보여줍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8.15 사상 전쟁 발발. 역적 백서, 조국 백서, 김일성 전기. '역적 문재인 이성계 왕건 예식진 위만 북중계 정치 반역'

역적을 정벌하라 역적 문재인 이성계 왕건 예식진 위만 북중계 정치반역

허공에 인사한다 조롱받는 바이든. 415 부정선거 미 대선 부정선거